빗물모아 지구사랑
 
 
작성일 : 15-11-02 13:48
[2015.9.15] 강물에 전통을 허하라 / 한무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
 글쓴이 : 빗물모아지구…
조회 : 1,151  
동(洞)자를 파자(破字)하면 같은 물을 사용한다는 뜻으로, 물이 공동체 형성의 기본이라는 의미다.
 
한무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
 
결국 해결 방법은 빗물 관리다. 빗물을 버리는 도시에서 빗물을 모으는 도시로 바꾸어야 한다. 여기에는 두 가지 원칙만 지키면 된다. 첫째는 위에서 모으는 것이다. 높은 곳이나 상류 지역에 모으면 그 혜택은 아래쪽과 위쪽 모두에 돌아간다. 둘째는 강이나 하천 근처에 커다란 시설 한두 개 만들기보다는 전체 유역에서 작은 시설을 여러 개 만드는 것이다. 이 방법은 주민의 참여가 필수적이다.

조선시대 계획도시인 한양은 궁궐에 큰 연못을 만들었고, 성 내외에 논과 밭농사를 장려해 도시 전역에 빗물을 가두는 역할을 하게 만들었다. 한옥의 처마 밑에 떨어지는 물은 땅속으로 들어가게 했다. 한 방울의 빗방울도 인간에게 도움을 주지 않고 헛되이 바다로 흘러가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선조들의 생각...
 
(출처 : 서울신문)